컨텐츠 바로가기
조합원마당

Hanwha Sunshine of the Life

자유게시판
동호회
애경사

자유게시판

Home>조합원마당>자유게시판

나를 더이상 투사로 만들지 마라
나를 더이상 투사로 만들지 마라
작성자 평범한노동자
작성일 2018-09-11 조회수 575
참고링크
첨부파일

인근사 yncc에서 가스노출사고가 난지 24일만에

yncc공장장님이 사과방문 하셨다.(9월10일자)

사과라는게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하는데

말 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데 이렇게 늦게 오셨다.이것도 빠르다면 뭐 할 말이 없다.


1.3부타딘엔의 특성과 의학적소견으로 단시간 노출되었을때는

두통과 매스꺼움등이 일시적으로 나타나고 1~2일이면 차차 없어진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도 그럴것이 유해화학물질로 취급된지 얼마 안됐으며

발암물질이라고 엄연히 나와 있음에도 괜찮다는 취지로 해명했다.(발암물질 가스를 2~3시간 마셔도 된다는 말인지 되묻고 싶다.)

더군다나 보건담당의 직원의 안일한 응대도 화를 돋구는데 한 몫 했다.

사고발발하고 시일이 지났으니 두통이 있으면 안된다고 참 어이가 없다.

또 회사에서는 아프면 병원가봐라 라고. 내가 보기엔 노출된 사람들 모두

병원에가서 진료를 받아야 하지 싶은데 말이다.


사고야 예고없이 발생한다지만 발병하고나서 대처가 정말 아쉽고 분노할수밖에 없는게

비상계획훈련을 하고 인근사 통보체계가 있음에도 통보도 없이 무방비로 노출돼 안전과에서 조차 통보받지 못한걸로 알고 있다.

담당부장의 답변은 사고나서 이일저일 하다보니 부하직원이

연락 했겠거니 하는 안일한 답변을듣고 화가 머리 끝까지 나버린다.


끝으로 yncc 공장장님의 모두 발언에

우리의 입장을 들었으니 최대한 노력하겠다 하신다.

이른 시일에 답변을 준다하니 기다려보겠다.


yncc msds물질안전보건자료에 나온 1.3부타디엔 정보를 보면 대략 이렇다

인화성가스구분1/발암성구분 1A/생식세포 변이원성 1B(1,1A,1B는 등급표기임)

피해야할 물질에는 가연성물질,환원성물질,자극성,독성가스,산화제,산소,동합금,강산화제류,구리,구리합금등

고무,플라스틱류등등이 있다.


우리의 요구는 대략 이런거다.

1,가스에 노출된 작업자는 상급지정병원(대학병원)에서 건강검진을 해달라.

-현재 특수검진에 1.3부타디엔 노출건도 포함되어 받고있는데 해당병원 보건전문의와 상담 중 발암물질이 단시간 노춛되어도 시일이 지나면

별 문제될게 없다는 식으로 말한다.약간의 두통이 계속해서 진행되는 상황에도 괜찮다는 의학적 소견만 되풀이 한다.내 불안은 어디 하소연도 못하고.

해서 상급병원으로 진료를 희망한다고 말하니 쓴 웃음을 지으며 환자를 진정시키지 못할망정 그것은 당사자가 알아서 하시란다.

그러니 더더욱 상급병원에가서 검진받고자 하는것이며 그 결과에 따라 심리적 안정을 받고자 하는것이다.-

2,유해화학물질이며 발암물질이니 상급지정병원에서 1회성이 아닌 향후 몇년간 내지는 몇회에 걸쳐 검진받을 수 있게 해달라.

3,향후 똑같은 사고 재발방지 및 사고시 비상체계를 통해 인근사 통보를 분명히 해달라.

4,인적피해에 대한 개인간 보상도 해달라.

5,대물피해(자동차 및 기타)에 대해서 차주의 의견을 100프로 반영해달라.

-1:1 전화상으로 어떤 부품은 보험에 적용되니 안되니 정산이 안된다느니 호소하는데 이는 yncc회사의 내부사정이지

 따지지 말고 차주의견을 따라주기 바란다.

만약에 부식이 진행되어 차를 운행함에 있어서 향후에 사고가 난다면 이건 상상할 수 없는일이며

일어날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기에

교환이나 수선에 대해 차주의견을 100프로 반영하고 또 그렇게 해준다고 했으니 따르기 바란다-

목록

Comment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작성자 :

  •   등록
  • 0 / 400
  •   등록
  • 닫기   0 / 400
Loading...
자유게시판 목록입니다.
번호 제목 첨부 날짜 조회
62 정신차리시요.(1) 2018-12-01 261
61 교대근무자는 뭐꼬?(4) 2018-11-12 904
60 투쟁합시다~~~~~~(1) 2018-11-08 880
59 임단협(3) 2018-09-14 1,544
58 나를 더이상 투사로 만들지 마라 2018-09-11 576
57 아무도 우리를 위해 싸워주지 않는다(1) 2018-09-04 621
56 불안전한 안전과(2) 2018-08-20 599
55 한달여 남은 주 52시간 시행 2018-05-30 682
54 관리자의 자질(1) 2018-04-11 1,024
53 안전불감증 바로 세우기 2018-04-10 610

비밀번호확인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조회

닫기